마을의 농산물 2018-07-17T15:50:31+00:00
두문마을 농산물 소개
두문마을 농산물 소개
고추

ㆍ고추는 항산화작용 및 스트레스해소와 비만, 고혈압에 효과가 있으며
특히 동맥경화 예방에 있어서 도움을 주기도 한다.
고추를 많이 먹으면 위벽이 헌다는 속설이 있지만
오히려 고추안에 있는 캡사이신 성분이 소화를 잘 되게하고
침샘과 위선을 자극해서 위장을 튼튼하게 해준다.
이 밖에 항암과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있다.
고추를 고를 때는 껍질이 두꺼우면서 씨가 작은 것,
꼭지가 말라있지 않고 팽팽하게 힘이 있는 것이 좋다.

고추

ㆍ고추는 항산화작용 및 스트레스해소와 비만, 고혈압에 효과가 있으며
특히 동맥경화 예방에 있어서 도움을 주기도 한다.
고추를 많이 먹으면 위벽이 헌다는 속설이 있지만
오히려 고추안에 있는 캡사이신 성분이 소화를 잘 되게하고
침샘과 위선을 자극해서 위장을 튼튼하게 해준다.
이 밖에 항암과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있다.
고추를 고를 때는 껍질이 두꺼우면서 씨가 작은 것,
꼭지가 말라있지 않고 팽팽하게 힘이 있는 것이 좋다.

도라지

ㆍ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도라지는 봄철에 맛과 향이 좋은 편이고
오래된 도라지는 산삼보다 낫다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영양이 풍부하다.
도라지는 특유의 씁쓸한 맛과 향이 있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되며,
도라지의 사포닌 성분은 호흡기 질환에 효과가 좋아서 기침, 가래, 천식의 완화에
도움이 된다. 섬유질이 많고 비타민과 무기질 또한 풍부하다.
통도라지는 가늘고 짧으며 잔뿌리가 많은 것이 좋고,
깐도라지는 흰색을 띠며 향기가 강하고, 모양이 휘지 않고 반듯한 것이 좋다.
꿀과 배를 도라지와 함께 먹으면 부족한 열량을 보충해 주고 쓴 맛을 줄여준다.

도라지

ㆍ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도라지는 봄철에 맛과 향이 좋은 편이고
오래된 도라지는 산삼보다 낫다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영양이 풍부하다.
도라지는 특유의 씁쓸한 맛과 향이 있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되며,
도라지의 사포닌 성분은 호흡기 질환에 효과가 좋아서 기침, 가래, 천식의 완화에
도움이 된다. 섬유질이 많고 비타민과 무기질 또한 풍부하다.
통도라지는 가늘고 짧으며 잔뿌리가 많은 것이 좋고,
깐도라지는 흰색을 띠며 향기가 강하고, 모양이 휘지 않고 반듯한 것이 좋다.
꿀과 배를 도라지와 함께 먹으면 부족한 열량을 보충해 주고 쓴 맛을 줄여준다.

사과

ㆍ무주 반딧불 사과는 유기농 사과로 무풍면이 주산지로 고랭지에서 재배돼 육질이 단단하고
저장성이 좋을 뿐만 아니라 당도가 높고 맛이 좋아 최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7~9월 600m 물을 먹고 자라 과실이 단단하게 자라고
9~11월에 풍부한 햇빛을 받고 자라 예쁜 빨강색의 사과로 탄생된다.
연평균 일교차가 12℃로서 사과의 높은 당도과 과육이 형성이 된다.

사과

ㆍ무주 반딧불 사과는 유기농 사과로 무풍면이 주산지로 고랭지에서 재배돼 육질이 단단하고
저장성이 좋을 뿐만 아니라 당도가 높고 맛이 좋아 최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7~9월 600m 물을 먹고 자라 과실이 단단하게 자라고
9~11월에 풍부한 햇빛을 받고 자라 예쁜 빨강색의 사과로 탄생된다.
연평균 일교차가 12℃로서 사과의 높은 당도과 과육이 형성이 된다.

매실

ㆍ매실은 6월 말쯤에 채취된 매실이 가장 영양이 많아 7월의 제철음식으로 적격인 건강식품이다.
한방 의학서인 [동의보감]에 따르면 ‘매실은 맛이 시고 독이 없으며,
기를 내리고 가슴앓이를 없앨 뿐만 아니라 마음을 편하게 하고,
갈증과 설사를 멈추게 하고 근육과 맥박이 활기를 찾게 한다’고 기록 되어있다.
매실에는 무기질,비타민,유기산 등의 영양이 아주 풍부한데 대사 촉진과 피로를 풀어주고,
위장의 작용을 활발하게 하고 식욕을 돋군다.
또 해독작용이 뛰어나 배탈이나 식중독 등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며,
소화기관을 정상화하여 소화불량과 위장 장애를 없애준다.

매실

ㆍ매실은 6월 말쯤에 채취된 매실이 가장 영양이 많아 7월의 제철음식으로 적격인 건강식품이다.
한방 의학서인 [동의보감]에 따르면 ‘매실은 맛이 시고 독이 없으며,
기를 내리고 가슴앓이를 없앨 뿐만 아니라 마음을 편하게 하고,
갈증과 설사를 멈추게 하고 근육과 맥박이 활기를 찾게 한다’고 기록 되어있다.
매실에는 무기질,비타민,유기산 등의 영양이 아주 풍부한데 대사 촉진과 피로를 풀어주고,
위장의 작용을 활발하게 하고 식욕을 돋군다.
또 해독작용이 뛰어나 배탈이나 식중독 등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며,
소화기관을 정상화하여 소화불량과 위장 장애를 없애준다.

천마

ㆍ무주 안성면 일대는 천마의 생육 조건인 마사토질과 고랭지 기후를 모두 갖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천마 자생지이다. 덕유산 자락에서 자라는 야생 천마를
처음 재배하기 시작한 시점은 1990년대 초반. 고소득 작목인 천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농민들이
강원도 등 재배 선진지를 둘러보고 야심적으로 작목반을 구성키로 뜻을 모았다.
1992년 38명으로 태동된 무주 천마작목반은 이젠 352농가로 크게 증가했고,
재배면적도 65㏊에 이르고 있다. 친환경농산물로서 재배기간 중 일체의 농약은 물론
비료 및 토양개량제까지 사용하지 않았고, 기후적, 지리적 여건이 천마재배의 최적지로서
품질이 우수하고 천마는 자연산보다 재배산의 품질이 우수하다고 한다.

천마

ㆍ무주 안성면 일대는 천마의 생육 조건인 마사토질과 고랭지 기후를 모두 갖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천마 자생지이다. 덕유산 자락에서 자라는 야생 천마를
처음 재배하기 시작한 시점은 1990년대 초반. 고소득 작목인 천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농민들이
강원도 등 재배 선진지를 둘러보고 야심적으로 작목반을 구성키로 뜻을 모았다.
1992년 38명으로 태동된 무주 천마작목반은 이젠 352농가로 크게 증가했고,
재배면적도 65㏊에 이르고 있다. 친환경농산물로서 재배기간 중 일체의 농약은 물론
비료 및 토양개량제까지 사용하지 않았고, 기후적, 지리적 여건이 천마재배의 최적지로서
품질이 우수하고 천마는 자연산보다 재배산의 품질이 우수하다고 한다.

미나리

ㆍ미나리는 약용식품으로써 달면서도 맵고 서늘한 성미를 가지고 있다.
각종 비타민이나 몸에 좋은 무기질과 섬유질이 풍부하여 알칼리성 식품이다.[동의보감]에 따르면 미나리는 갈증을 풀어주고 머리를 맑게 해 주며,
주독을 제거할 뿐 아니라 대소장을 잘 통하게 하고,
황달, 부인병, 음주 후의 두통이나 구토에 효과적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현대인들에게 각광받는 이유는 해독 및 중금속 정화작용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미나리

ㆍ미나리는 약용식품으로써 달면서도 맵고 서늘한 성미를 가지고 있다.
각종 비타민이나 몸에 좋은 무기질과 섬유질이 풍부하여 알칼리성 식품이다.[동의보감]에 따르면 미나리는 갈증을 풀어주고 머리를 맑게 해 주며,
주독을 제거할 뿐 아니라 대소장을 잘 통하게 하고,
황달, 부인병, 음주 후의 두통이나 구토에 효과적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현대인들에게 각광받는 이유는 해독 및 중금속 정화작용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오미자

ㆍ오미자는 다섯가지의 맛을 낸다고 하여 (오미자:五味子)이다.
껍질은 신맛을 내고, 과즙은 달고, 씨앗은 맵고, 쓰고 전체를 다 먹게 되면 짠맛을 낸다.
신맛은 간에, 단맛은 비장과 위장에, 매운맛은 폐에, 쓴맛은 삼장에,
짠맛은 신장과 방광에 좋다고 한다. 혈압을 조절하고 대사를 촉진시켜 주며
당뇨환자의 경우 수분 고갈로 인하여 입이 마르고 갈증을 많이 느끼게 되는데
이때 오미자를 복용하게 되면 갈증이 해소가 된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좋고 더위를 견디게 해주는 보약이기도 하다.

오미자

ㆍ오미자는 다섯가지의 맛을 낸다고 하여 (오미자:五味子)이다.
껍질은 신맛을 내고, 과즙은 달고, 씨앗은 맵고, 쓰고 전체를 다 먹게 되면 짠맛을 낸다.
신맛은 간에, 단맛은 비장과 위장에, 매운맛은 폐에, 쓴맛은 삼장에,
짠맛은 신장과 방광에 좋다고 한다. 혈압을 조절하고 대사를 촉진시켜 주며
당뇨환자의 경우 수분 고갈로 인하여 입이 마르고 갈증을 많이 느끼게 되는데
이때 오미자를 복용하게 되면 갈증이 해소가 된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좋고 더위를 견디게 해주는 보약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