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소개 2018-07-17T15:21:18+00:00

불꽃이 춤추는 두문마을의 유래

▶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두문마을은 약 500년 정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두문마을은 두문산의 서쪽 언덕에 위치한 마을로 ‘말글’이란 뜻을가진 ‘말그리’ 또는
‘말거리’등으로 불리어 왔다.

옛적부터 집집마다 글 읽는 소리가 그칠 날이 없었고, 문장이 뛰어난 훌륭한 선비가 많이 나왔다고 한다.
이어 되글(升文)로 배워서 말글(斗文)로 사용한다는 말이 나왔다고 하는데, 그때부터
마을 이름을 ‘말글’이라 부르게 되어 지명이 되었고, 한문으로 표기하면서 ‘두문’이라는
지명이 생겼다고 한다 . 두문산도 마을의 지명과 연관된다고 한다.

낙화놀이란?

낙화놀이는 두문마을에서 전승되던 전통문화로 매년 삼짇날(음력 3월3일)이나 초파일(음력 4월8일)
단오(음력 5월5일)에 모내기를 끝낸 농민과 선비들이 고단함을 달래기 위해 즐겼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서당의 상급 학동들이 음력 사월 초파일 무렵이 되면 마을 서당인 흥감재 앞 시냇물 가운데에 있는 논에다가
물을 가득 채우고, 흥감재 앞에 있는 큰 소나무에서 시냇물 건너편의 큰소나무에 이르기까지 굵게 꼬은 새끼줄을 늘어뜨린다.

낙화놀이는 긴 줄에 한지로 싼 뽕나무와 숯, 소금뭉치를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루며, 한지뭉치가 타들어갈 때 느껴지는 소리와 날리는 숯가루 물위에 어리는 불빛이 삼박자를 아뤄 아주 특별한 감동을 주며,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하고 웅장한 현대식 불꽃놀이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에게 잔잔한 여운을 안겨준다는 점에서 색다른 볼거리로 손꼽힌다.

불꽃이 춤추는 두문마을의 유래

▶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두문마을은 약 500년 정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두문마을은 두문산의 서쪽 언덕에 위치한 마을로 ‘말글’이란 뜻을가진 ‘말그리’ 또는
‘말거리’등으로 불리어 왔다.

옛적부터 집집마다 글 읽는 소리가 그칠 날이 없었고, 문장이 뛰어난 훌륭한 선비가 많이 나왔다고 한다.
이어 되글(升文)로 배워서 말글(斗文)로 사용한다는 말이 나왔다고 하는데, 그때부터
마을 이름을 ‘말글’이라 부르게 되어 지명이 되었고, 한문으로 표기하면서 ‘두문’이라는
지명이 생겼다고 한다 . 두문산도 마을의 지명과 연관된다고 한다.

낙화놀이란?

낙화놀이는 두문마을에서 전승되던 전통문화로 매년 삼짇날(음력 3월3일)이나 초파일(음력 4월8일)
단오(음력 5월5일)에 모내기를 끝낸 농민과 선비들이 고단함을 달래기 위해 즐겼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서당의 상급 학동들이 음력 사월 초파일 무렵이 되면 마을 서당인 흥감재 앞 시냇물 가운데에 있는 논에다가
물을 가득 채우고, 흥감재 앞에 있는 큰 소나무에서 시냇물 건너편의 큰소나무에 이르기까지 굵게 꼬은 새끼줄을 늘어뜨린다.

낙화놀이는 긴 줄에 한지로 싼 뽕나무와 숯, 소금뭉치를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루며, 한지뭉치가 타들어갈 때 느껴지는 소리와 날리는 숯가루 물위에 어리는 불빛이 삼박자를 아뤄 아주 특별한 감동을 주며,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하고 웅장한 현대식 불꽃놀이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에게 잔잔한 여운을 안겨준다는 점에서 색다른 볼거리로 손꼽힌다.